오미크론 변이 BA.5, 국내 검출률 47.2%…우세종 눈앞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2-07-19 (화) 23:31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오늘(19)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피해보상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는 모습

방대본 해외유입 합하면 50% 넘어확진자 수 계속 증가할 것

코로나19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인 BA.5 검출률이 47.2%50%에 육박하면서 우세종에 가까워졌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72(716일 기준) 국내 감염 BA.5 검출률은 47.2%로 전주 23.7%보다 23.5%p 급증했다

국내 기준으로 검출률이 50%를 넘으면 우세종으로 판단한다.

해외유입 중 BA.5 검출률은 7170.0%에서 7262.9%로 내려갔지만, 국내감염과 해외유입을 합한 BA.5 검출률은 52.0%로 이미 50%를 넘었다.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국내 기준으로 BA.5 검출률은 50%에 근접했다해외유입은 50%가 넘은 상태고, 해외에서 유입이 지속해서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어 확진자 수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BA.5의 뒤를 이어 BA.2.3 변이가 17.8% 검출됐다. 기존 우세종이었던 이 변이는 6446%에서 6534%, 7131.8%로 줄더니 이번에는 20% 밑으로 내려섰다. 나머지 BA.2 변이가 8.7%, BA.2.12.1 변이 4.8%, BA.4 변이 5.6%를 각각 차지했다.

표본 검출 건수로는 오미크론 BA.2.12.1 변이 177(국내 59, 해외유입 18), BA.4 46(국내 17, 해외유입 29), BA.5 427(국내 274, 해외유입 153)이 추가로 검출됐다

BA.2.75 이른바 켄타우로스변이도 1(국내 1)이 최초 검출됐다.

이와 함께 72주 주간 확진자 수는 2358, 주간 일평균 32865명 발생해 전주 대비 105.6% 증가했다. 주간 신규발생은 644.9만명655.9만명7111.1만 명7223만명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Rt)1.40에서 1.58로 다시 상승해 3주 연속 1이상을 유지했다

전주 대비 모든 연령대에서 일평균 발생률이 증가했고, 중증 위험이 높은 60세 이상 확진자의 규모와 비중은 모두 증가했다. 72주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71명으로 전주 대비 47.9% 증가했고 사망자는 104명으로 전주 대비 67.7% 늘었다

방역당국은 감염재생산지수가 3주 연속 1 이상을 유지 중이고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5 검출률이 증가한 점 등을 반영해 코로나19 주간위험도를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2주째 중간을 유지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모델링 전문가들이 최근 급변하는 유행 상황을 고려해 최대 28만명 전후의 코로나19 유행 예측 결과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715일 기준 모델링에 따르면 확진자 발생은 8월 중 10만명대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으며, 유행의 정점은 8월 중순~말에 25만명(20~28만명) 전후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문의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043-719-9344)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